[LA오토쇼] 1100마력짜리 ‘카르마 SC2 콘셉트’ 공개

오토쇼 / 류왕수 특파원 / 2019-11-20 16:43:09
  • 카카오톡 보내기

 


전기 슈퍼카 브랜드 카르마가 새로운 전기 콘셉트카 ‘SC2’를 2019 LA오토쇼에서 소개한다. SC2 콘셉트는 최첨단 기술과 카르마의 미래 디자인 방향을 보여주는 모델이다. 

전륜과 후륜에 각각 탑재된 트윈 모터는 1100마력, 10,500lb-ft(1417kg.m)의 휠 토크를 낸다. 믿기 힘든 토크지만 사실이다. 다만 휠 토크는 기어의 영향을 받기 때문에 엔진 토크를 기어비 및 최종 구동력으로 곱해 그 수를 구한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

SC2는 1회 충전으로 350마일(563km)을 달릴 수 있으며, 제로백은 1.9초 이내라고 한다.  

 


카르마 오토모티브 랜스 저우(Lance Zhou) 대표는 “SC2는 카르마의 미래를 알리는 신호탄”이라며 “우리의 미래 디자인 언어이며, 동시에 카르마의 미래 지적 재산과 제품을 표현하는 방식”이라고 소개했다.

SC2의 주목할 만한 특징으로는 카본 세라믹 브레이크, 푸시로드 레이싱 서스펜션, 카르마의 토크 벡터링 기어 박스 등이 있다. 또한 초음파 동적 재생 패널도 있는데, 이 패널은 SC2의 고성능을 위한 장치라고 한다. 

# 드라이브 및 재생 
카르마의 독점적인 드라이브 앤 플레이(Drive and Play) 기술은 SC2 콘셉트에 통합돼 자신의 차량에서 시뮬레이션 된 주행 경험을 통해 이전 드라이브를 다시 활성화할 수 있게 해준다.  

 


이 기술은 3D 환경에서 윈드 실드 아래의 3중 고화질 카메라와 주행 중 360도 캡처를 제공하는 주파수 변조 연속파(FMCW) 리더 센서를 이용해 작동된다. 주행이 끝난 뒤 운전자가 드라이브를 다시 체험하고 기술을 미세 조정할 수 있는 주행 시뮬레이터로 SC2의 여정을 재현할 수 있다. 이렇게 자신의 차에서 경로를 스트리밍 하면서 전 세계의 다른 사람들과 경험을 공유할 수도 있다. 

외관의 경우 날개처럼 보이는 차 문이 눈길을 끌며 맞춤형 베이퍼 그레이(Vapor Grey)로 수작업 도색을 했다. 날개는 광섬유 헤드 라이너를 드러내며 앞으로 솟아오르는 모습도 인상적이다. 120kWh 배터리는 중앙 터널과 대시보드 및 시트 아래에 내장된다.  

 


다른 기술로는 차에 타기 위한 지문 및 안면 인식 센서, 생체 인식 시트 등이 있다. 또한 운전자와 승객을 위한 개별 공간을 만들어주는 3D 오디오 시스템을 갖췄으며, 전자 색유리는 사생활 보호나 빛으로부터 내부를 보호하기 위해 투명에서 불투명으로 바꿀 수 있다. 

안드레아스 터너는 “SC2의 극단적인 디자인과 비율은 카르마의 독특한 기술, 성능, 럭셔리를 잘 보여준다”라면서 “우리는 이번 콘셉트로 도로 주행이 가능한 하이퍼카 콘셉트를 디자인하는 데 성공했고 이는 다양한 미래형 차량으로 통합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더드라이브 / 류왕수 특파원 auto@thedrive.co.kr

[ⓒ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