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에버튼과 경기 前 수비 문제 언급? ‘상대편 손아귀서...’

스포츠 / 김윤기 기자 / 2019-04-21 23:43:08
  • 카카오톡 보내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이 에버튼에게 4-0으로 패배해 화제다.

21일(한국시각) 맨유는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에서 에버튼을 만나 득점에 성공하지 못한 것은 물론 4-0으로 격차를 보여 팬들의 지적이 빗발쳤다.

최근 원정 경기에서 잇따라 씁쓸한 패배를 맛본 맨유는 에버튼과 경기 전 수비의 심각성을 제기한 바 있다.

지난달 울버햄튼 경기에서 패배하자 맨유의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너무 느리게 경기해서 상대 손아귀서 놀아났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이어 “우리가 볼점유율을 제대로 살리지 못해 실망스럽다”며 “막판 공격 전개 등에서 제대로 된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고 전반은 높은 볼점유율을 기록했지만, 상대의 수비적인 역습 능력에 대응하지 못했다”고 배패 요인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맨유 솔샤르 감독은 “이러한 경기력은 좋은 상황에서 볼을 점유하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상대적으로 질이 떨어지는 패스 때문에 나온 결과”라고 지적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오는 25일 맨시티와 경기를 앞두고 에버튼에 패배한 맨유가 다시 명성을 되찾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