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토에버 3분기 영업익 223억…전년比 8.2%↑

판매실적 / 수민 신 기자 / 2020-10-30 16:58:53
  • 카카오톡 보내기


현대오토에버는 올해 3분기 실적이 연결 기준으로 3969억원의 매출과 223억원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2019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3%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8.2% 증가했다.

1~3분기 누적 매출은 1조1167억원으로 2019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1.5% 증가했으며, 영업이익도 9.2% 오른 603억원을 기록했다.

이번 3분기 사업부문별 실적을 보면 IT 아웃소싱(ITO) 사업 매출은 2019년 같은 기간보다 10.4% 증가한 2293억원을 달성했다. 시스템 통합(SI) 사업 매출은 2019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5.7% 감소한 1676억원을 기록했다.

현대오토에버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글로벌 프로젝트 일정이 미뤄졌음에도 △완성차의 온라인 판매 플랫폼 △부품사의 부품 통합 시스템 및 표준 생산관리시스템(MES) 구축 등 다양한 SI 프로젝트를 통해 해외 법인의 지연된 SI 프로젝트 매출 감소분을 상쇄했고, 비대면 IT 서비스를 포함한 ITO 운영 매출 증가가 전체적인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고 밝혔다.

상대적으로 수익성이 높은 ITO 부문의 매출 비중이 2019년 같은 기간 53.9%에서 올해 3분기 57.8%로 늘어나면서 매출 MIX 개선을 통한 매출 총이익 증가가 이뤄졌으며, 코로나19에 따른 재택근무, 거리 두기로 인한 경비 절감이 더해져 영업이익 증가율이 매출액 증가율을 웃도는 실적을 기록했다는 것이다.

한편 현대오토에버는 이날 인간 중심의 미래 모빌리티 가치사슬 혁신을 위한 ‘현대차그룹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이하 HMGICS)’에 투자한다고 공시했다.

오일석 현대오토에버 대표는 “현대오토에버는 디지털 전환을 통해 한국판 뉴딜 정책을 지원할 것이며 HMGICS 참여를 통해 그룹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하는데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현대오토에버는 가까운 미래뿐 아니라 지속가능성을 위한 탄탄한 중장기 전략을 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신수민 기자

 

[ⓒ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