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제주서 전기차 충전 인프라 고도화 실증 착수

생활문화 / 신한수 기자 / 2021-01-22 16:36:40
  • 카카오톡 보내기

 

 

중소벤처기업부와 제주특별자치도가 전기차 충전서비스 특구의 전기차 충전인프라 고도화와 전기차 성능·상태 진단서비스 실증을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번 실증은 전기차 등록 대수 2만 1,285대로 전국 2위 보급률을 보이는 제주가 규제자유특구를 통해 전기차 충전에 따른 불편을 해소하고, 전기차 중고 거래 활성화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충전인프라 고도화 실증은 이미 설치된 50㎾ 급속충전기에 50㎾ 용량의 에너지저장장치(ESS)를 병합해 기존의 급속충전기를 그대로 활용하면서도 100㎾ 급속충전이 가능하다.

기존 50㎾ 급속충전기로는 전기차를 80% 수준까지 충전하는 데 40분 정도 소요됐지만 ESS를 병합해 100㎾로 상향하면 20분이면 충전이 가능하다. 급속충전기 교체 없이도 성능 고도화가 가능해 비용절감에 효과적이다.

중기부는 실증 추진에 앞서 안전성 확보를 위해 산업부와 안전대책방안을 협의하고 ESS에 사용되는 배터리는 국가통합인증마크(KC)인증 제품을 사용했으며 배터리 충전율도 70~20%로 제한했다.

또한 전기차 성능·상태 진단서비스는 중고 전기차 거래 활성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고객이 원하는 위치까지 가는 이동형 성능점검 차량을 운행해 중고 전기차 배터리 충·방전 횟수나 성능 등을 진단하고 현재 가치를 산정해 중고차 거래 시 참조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한다.

김희천 중기부 규제자유특구기획단장은 "이번 실증을 통해 제주가 전국 최고 수준의 충전 인프라로 주민들의 편의를 제고하고 전기차 충전시장을 선도해 나갈 수 있게 됐다"라며 "실증의 성과가 제도개선과 사업화로 이어지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신한수 기자

[ⓒ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사회

서울시, 19개 버스노선조정

박영배 / 21.0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