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K7 프리미어, 10일 만에 계약 대수 1만 대 돌파

AutoInside / 수민 신 기자 / 2019-06-27 16:21:04
  • 카카오톡 보내기


기아차 K7 프리미어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기아자동차 K7 프리미어가 지난 12일 사전계약 시작 이후 열흘 만에 1만 대 계약 대수를 돌파했다.

권혁호 기아차 국내영업본부장 부사장은 27일 경기도 파주 더 스테이지 스튜디오에서 열린 K7 프리미어 미디어 시승회에서 “계약대수가 10일만에 1만대를 넘어섰다”며 “하반기에는 셀토스, 모하비, K5 등 임펙트 있는 볼륨 차종을 선보여 내수 시장 성장 모멘텀을 이끌겠다”고 밝혔다.

기아차 K7 프리미어는 2.5 가솔린, 3.0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2.2 디젤, 3.0 LPi 등 총 다섯 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동시에 출시했다.

판매가격은 ▲2.5 가솔린 프레스티지 3,102만원, 노블레스 3,367만원 ▲3.0 가솔린 노블레스 3,593만원, 시그니처 3,799만원 ▲2.4 하이브리드 프레스티지 3,622만원, 노블레스 3,799만원, 시그니처 4,015만원 ▲2.2 디젤 프레스티지 3,583만원, 노블레스 3,760만원 ▲3.0 LPi(일반) 모델 프레스티지 3,094만원, 노블레스 3,586만원, 3.0 LPi(면세) 모델 2,595만원~3,430만원이다.

신수민 기자

 

[ⓒ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