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안전공단, '공공기관 안전활동 수준평가' S등급 달성

사회 / 박영배 기자 / 2020-04-10 14:46:49
  • 카카오톡 보내기
고용노동부로부터 안전 최우선 경영체제 구축 인정받아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은 고용노동부에서 주관한 2019년 「공공기관 안전활동 수준평가」에서 최고 수준인 S등급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공공기관 안전활동 수준평가」는 공공기관 작업장 안전강화 대책의 일환으로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일터 조성을 위해 기획재정부와 고용노동부에서 올해 처음 시행한 제도이다.

 128개 공공기관 대상 ①안전보건체제, ②안전보건활동 계획, ③안전보건활동 수준, ④안전보건활동 성과 등 4개 분야, 총 34개 평가지표를 서류 및 현장심사를 통해 종합적으로 평가하며, 최종 평가결과는 S, A, B, C, D, E 총 6등급으로 나뉜다.


이번 평가에서 공단은 안전관리 중점기관으로서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설정하고, 근로자와 경영진이 한마음 한뜻으로 ‘안전한 일터 조성을 통한 우리 모두의 안전을 국민과 함께’ 비전을 바탕으로 한 안전보건경영체계를 마련한 점과, 공단 특성에 맞는 ▲안전보건경영체제(TS-SAFE) 구축, ▲위험성평가 등을 통한 안전점검 강화, ▲현장 안전보건관리, ▲안전문화 확산 활동 등을 인정받아 높은 점수를 획득하여, 128개 공공기관 중 최고 수준인 S등급을 달성하게 됐다.

공단 권병윤 이사장은 “위험은 언제, 어디서든 발생할 수 있으나, 우리의 꾸준한 관심과 대비로 발생 가능성을 최소화할 수 있다.” 라고 말하며, “이번 2019년 공공기관 안전활동 수준평가 S등급 달성을 계기로 국민의 안전뿐만 아니라 우리 직원들의 안전까지 함께 지키며, 더욱 신뢰받는 안전한 공공기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