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S클래스 닮아” 기아 K8 실내 인테리어

스파이샷 / 황수아 기자 / 2021-03-02 14:28:09
  • 카카오톡 보내기



기아 K8의 내부 인테리어가 SNS를 통해 공개되면서, 뜬금없이 메르세데스 벤츠 S클래스를 소환했다.

기아의 K7 후속으로 탄생한 K8은 최근 외관이 공개되면서 많은 관심을 끌었지만, 인테리어 디자인 등 실내와 세부사항은 공개되지 않아 궁금증을 불러왔다.  

 

 

하지만 2일 인스타그램 ‘cars_secrets’에는 K8의 1열 대시보드와 계기판, 센터패시아 등 내부 인테리어를 촬영한 여러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 K8에서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것은 계기판과 디스플레이창을 연결한 거대한 듀얼스크린이다. 이는 최근 드러난 기아 EV 등 후속 모델들과 유사한 레이아웃이다. 대시보드의 대형 디스플레이가 조수석까지 길게 뻗어있으며, 마치 벤츠 S클래스와 닮은 듯한 모습을 보여준다는 것이 업계의 평가다.

 

 

 

사진을 확인한 외신 카버즈도 “K8의 대시보드 디스플레이가 벤츠 S클래스와 비슷하다”라고 전했다.
 
스티어링 휠에는 새로운 기아 로고가 들어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실내 곳곳을 우드 트림으로 장식했고, 다이아몬드 모양 스티치 갈색 가죽으로 마감된 시트가 보인다. 

 


K8의 외부는 스타일리시하고 우아한 디자인으로 기아의 새로운 디자인 방향을 보여주고 있다. 기아의 시그니처인 호랑이코 그릴이 전면 범퍼에 넓게 자리했고, 테두리가 없어진 프레임리스 디자인이 독특하다. 패스트 백 스타일의 지붕은 K8에 스포티한 실루엣을 제공하고, 후면은 은은한 스포일러와 LED 라이트바에 연결된 Y자형 미등이 특징이다. 

이르면 다음 달 출시될 것으로 알려진 K8에 대한 구체적인 제원과 기능, 기술 등 세부사항은 아직 공개되지 않고 있다.   더드라이브 / 황수아 기자 auto@thedrive.co.kr

 

[ⓒ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