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국내 최초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제’도입

AutoInside / 수민 신 기자 / 2018-10-10 13:04:07
  • 카카오톡 보내기



현대자동차는 '인증 중고차' 위탁 회사 오토플러스와 함께 국내 최초로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 프로그램'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업무협약을 맺은 오토플러스는 국내 최대의 중고차 상품화 공장을 보유한 자동차 유통관리 전문기업이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협약을 기점으로 내년 초부터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 프로그램은 현대자동차가 중고 상용 차량의 품질을 '인증'하여 고객이 '믿고 살 수 있는 중고차'를 구매할 수 있도록 보장해주는 프로그램이다.

먼저, 고객으로부터 상용 차량 매매 의뢰가 들어올 경우 중고차 매매 위탁사에서 해당 차량을 평가 한 후 매입을 하게 된다.

이후 중고차로 판매 하기 위해 차량 정밀 검사 및 품질 개선 등의 상품화 과정이 진행되며 현대자동차는 검사 및 수리 부분에 대한 전문 기술과 가이드라인을 제공한다.

가이드라인에 적합하게 상품화를 마친 차량은 품질 검수 체계를 통과한 '상용 인증 중고차'로 인정되며 향후 중고차 매매 위탁사를 통해 상용 중고차 최초로 품질 보증을 제공 받게 된다.

이와 더불어 상용 인증 중고차 전용 금융 상품도 출시해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상용 중고차의 잔존가치 증가로 인한 실질적 차량 소유 비용 절감과 중고 차량 판매 과정의 편의 상승으로 고객 만족감을 극대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중고차 가격의 표준화로 상용 중고차 시장의 투명한 거래 환경을 조성하고 중고 차량을 인증하는 과정에서 차량의 품질 강화를 통해 중고 상용차의 신뢰도를 높이고 혹시 모를 안전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신차 판매 ▲중고차 매매 ▲정비서비스 제공 ▲부품 판매등 다양한 기능이 종합 된 상용 복합(4S)거점을 확대할 계획이다.

신수민 기자dhn02179@naver.com

 

[ⓒ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