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시장, 추석 앞두고 활기⋯ 평균 증감률 2%

업계소식 / 수민 신 기자 / 2020-09-23 12:01:44
  • 카카오톡 보내기


AJ셀카가 상위 20개 모델의 한 달간 판매 추이를 분석해 9월 ‘내차팔기’ 대표 시세를 공개했다. 이번 달은 전월 대비 평균 증감률 2%를 기록해 지난 6월 이후 유지되고 있는 상승세를 계속 이어갔다.

상승세를 견인한 차종은 경차다. ‘더 넥스트 스파크’가 전월 대비 12%, ‘레이’가 10% 상승해 최상단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6월에도 ‘레이’와 ‘더 뉴 모닝’이 시세 증감률 1, 2위를 차지하는 등 중고차 시장에서 경차의 인기가 계속되고 있다.

SUV와 RV의 인기는 이달에도 이어졌다. ‘싼타페 더 프라임’의 평균 증감률이 9%를 기록했으며, ‘올 뉴 쏘렌토’도 1%가 상승해 시세를 유지했다. 특히 ‘올 뉴 카니발’은 풀체인지 신형모델 ‘4세대 카니발’의 출시에도 불구하고 시세가 3% 상승하는 등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반면 인기가 높은 SUV 차종이지만, ‘올 뉴 투싼’은 새롭게 공개된 '디 올 뉴 투싼’의 사전계약 개시의 영향을 받아 2% 시세 하락을 기록했다.

이 밖에도 중형 세단 ‘LF 쏘나타’와 준중형 세단 ‘더 뉴 K3’가 각각 8%, 7%의 시세 증감률을 보여 4, 5위에 나란히 랭크됐다. 현대자동차의 고급 차 브랜드인 제네시스 ‘G80’은 이달 4%로 다소 주춤해 경제적이고 합리적인 수요가 중고차 시장을 이끌어 나가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AJ셀카 020 사업본부 김찬영 본부장은 “나들이와 귀성 철인 9월에는 차량 구매 수요가 증가하는 시기로 중고차 매매 업체에서도 물량 확보를 위해 본격적으로 나서기 때문에 차량 판매 시 좋은 값을 받을 수 있다”라며 “중고차 매각을 고민 중이라면 간단한 입력만으로 모든 과정을 대신해주는 프리미엄 서비스 AJ셀카 ‘내차팔기’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수민 기자

 

[ⓒ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