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 화재, 현지 상황은? 아직까지 큰 인명피해 없어

사회 / 김윤기 기자 / 2019-05-22 12:03:02
  • 카카오톡 보내기
▲ 사진=소방청 홈페이지

경상북도 경산시 자인면 소재 플라스틱 공장에서 폭발 및 화재가 발생했다.

22일 오전 9시 40분경 한 플라스틱 공장에서 난 화재는 다른 플라스틱 공장으로 옮겨 확산 중에 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시너 공장 근로자 1명으로,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다.

화재 당시 시너 공장에 있던 시너가 폭발하며 인근 주민들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다행히 불은 민가에는 번지지 않았다.

한편, 누리꾼들이 올린 현장 영상을 보면 검은 연기가 하늘을 뒤덮고 폭발로 보이는 불기둥도 간간히 올라오는 모습이 담겨있다. 또한 헬기를 통해 불을 진화하는 모습도 볼 수 있다. 누리꾼들은 인명피해가 없기를 간절히 원하며, 대기 오염을 걱정하고 있다.

 

[ⓒ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