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정책연구소, 코로나19 극복 위해 영유아 돌봄 지원 사업 펼쳐

경제 / 박영배 기자 / 2020-03-31 11:46:30
  • 카카오톡 보내기
육아정책연구소·하나금융그룹·굿네이버스, 영유아 돌봄 지원 사업, 업무 협약 체결
아동 소근육 발달 돕는 놀잇감과 마음건강지침 등으로 구성된‘즐겁고 건강한 놀이꾸러미’제작

육아정책연구소(소장 백선희)는 서울 중구 하나금융그룹 사옥에서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회장 양진옥)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영유아 돌봄 물품 지원식을 진행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지원식을 통해 세 기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대구 지역 영유아를 대상으로 ‘즐겁고 건강한 놀이꾸러미’ 1,200개를 전달하는 등 취약계층 영유아의 신체・정서적 발달을 위한 돌봄 지원에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유치원과 어린이집의 개원이 연기됨에 따라 가정 보육을 하는 영유아 가정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면역력이 낮은 영유아의 경우, 오랜 시간 집 안에만 머물고 있어 다양한 놀이 활동과 심리적 안정을 위한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육아정책연구소의 자문과 하나금융그룹의 후원으로 굿네이버스가 제작한 ‘즐겁고 건강한 놀이꾸러미’는 영유아의 소근육 발달을 돕는 점토, 플레이콘 등의 놀잇감과 유아용 손 소독제로 구성됐다. ‘아이와 할 수 있는 놀이 활동 정보’와 ‘마음 건강 지침’ 등 부모를 위한 유용한 양육 정보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백선희 육아정책연구소 소장은 “사회는 아이들이 어떠한 상황에서도 즐겁고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서로 다른 분야의 세 기관이 함께 뜻을 모은 만큼 대구 지역의 영유아와 가족들에게 더 큰 응원으로 전해지길 바란다”고 하였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하나금융은 어린이집을 건립하는 등 영유아에 대한 보육 지원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가고 있다”며, “위기 상황 속에서도 아이들이 행복하게 성장하길 바라는 마음이 놀이꾸러미와 함께 잘 전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진옥 굿네이버스 회장은 “취약계층 영유아에 대한 지원이 시급한 상황에서 힘을 보태 주신 하나금융과 육아정책연구소에 감사드린다”며, “아동 권리를 최우선으로 지역사회와 협력하여 돌봄 공백을 채울 수 있는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육아정책연구소, 하나금융그룹, 굿네이버스는 2018년부터 육아 정책 연구 생태계 포럼의 회원으로 상호협력하며 육아 정책 관련 이슈를 발굴하고 공조체계를 구축하는 등 영유아 지원에 앞장서 왔다. 굿네이버스는 1991년 한국에서 설립되어 굶주림 없는 세상, 더불어 사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전문사회복지사업과 국제개발협력사업을 활발히 수행하고 있는 국제구호개발 NGO이다.

[ⓒ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