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X 클래스는 큰 실수” 픽업 생산 중단 선언

AutoInside / 김다영 기자 / 2019-07-17 11:17:06
  • 카카오톡 보내기


이것은 메르세데스 벤츠의 거대한 실수일까?

글로벌 시장에서 픽업트럭에 대한 수요가 점점 증가하면서 메르세데스 벤츠도 픽업트럭의 필요성을 느끼기 시작했다. 럭셔리 브랜드의 픽업은 존재하지 않았기 때문에 많은 이들은 벤츠가 틈새시장을 공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렇게 2017년 메르세데스 벤츠의 픽업트럭 X 클래스가 출시됐다. 

그리고 겨우 2년이 지난 지금 메르세데스 벤츠는 X 클래스의 단종을 선언했다. 외신들은 “메르세데스의 모회사인 다임러가 비용 절감을 위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라고 전했다. 다임러 측은 최근 수익 감소에 따른 우려가 있었다고 배경 상황을 설명했다.



X 클래스는 닛산과 메르세데스의 공동 개발로 제작됐으며, 닛산의 픽업트럭 나바라(Navara)와 플랫폼을 공유한다. 출시 당시 메르세데스는 “닛산과 플랫폼을 공유하긴 하지만 전혀 다른 모델”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하지만 실제 X 클래스 출시 이후 업계에선 단순히 닛산 나바라를 이름만 바꿔서 낸 격이라는 혹평을 내놨다. 

출시 이후 X 클래스는 유럽, 호주, 남아프리카에서 지난해만 총 1만 6700대가 팔렸다. 하지만 나바라가 미국 시장 승인을 받지 못해 X 클래스 역시 가장 큰 픽업 시장인 미국에서 판매할 수 없는 상황이다.

X 클래스는 출발부터 좋지 않았다. 가장 큰 이유는 너무 비싸기 때문이다. 기본 모델 가격이 3만 7294유로(4932만원)부터 시작한다. 품질에서도 몇 차례의 리콜을 거듭하는 등 높은 평가를 받지 못해 판매율 저하에 힘을 보탰다. 결국 X 클래스는 유럽에서 확고하게 자리 잡은 폭스바겐 아마록과 포드 레인저와의 경쟁에서 앞서지 못했다. 

 


X 클래스는 이처럼 어려운 상황이 겹치면서 이번에 생산 중단을 선언한 것이다.

업계에서는 X 클래스 생산 중단 소식에 놀라는 분위기다. 외신 카버즈는 “실수가 많았던 차량이지만, 이렇게 생산을 중단하는 것 역시 메르세데스가 BMW와 아우디를 제치고 가장 판매율이 높은 고급차 회사라는 점을 감안하면 또 다른 실수라는 지적이 나온다”라고 전했다.

카버즈는 “메르세데스가 처음부터 성공을 바라는 것은 너무 큰 욕심”이라며 “다른 시도를 해보지도 않고 생산을 중단한 것이 아쉽다”라고 보도했다.  더 드라이브 / 김다영 기자 auto@thedrive.co.kr

[ⓒ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