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세계 관광트렌드 소개 도서 출간!

생활문화 / 박영배 기자 / 2021-01-25 10:54:47
  • 카카오톡 보내기
『뜨는 관광에는 이유가 있다』, 『외계인도 홀딱 반한 지구촌 야간관광』 2종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전 세계에서 벌어지고 있는 관광트렌드를 32개 해외지사에서 직접 취재해 엮은 도서 『뜨는 관광에는 이유가 있다』와 『외계인도 홀딱 반한 지구촌 야간관광』을 최근 출간했다. 


『뜨는 관광에는 이유가 있다』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출간된 것으로, 코로나시대의 새로운 관광에 관한 현실적 아이디어와 미래를 생각해 볼 수 있는 다양한 사례들을 다뤘다. 최근 주목받는 자연친화 관광을 비롯, 웰니스관광, 새로운 여행법, 관광자원 개발, 역사·문화 체험관광 등 5개 분야로 나누어 모두 9개의 테마로 구성됐으며, 지사별로 32개 사례들을 담았다.

올해 처음 출간되는『외계인도 홀딱 반한 지구촌 야간관광』에서는 코로나로 침체된 관광산업 회복과 경기부양을 위한 돌파구로 기대되는 야간관광을 소재로 했다. 한 도시의 역사·전통·문화·자연조건까지 모두 야간관광 콘텐츠로 개발·활용하는 다양한 해외사례들을 통해 성공을 위해서는 주민·정부·지자체의 적극적인 협력이 가장 필수적인 조건임을 시사하고 있다.

전국 오프라인 서점 및 온라인 서점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가격은 『뜨는 관광에는 이유가 있다』 16,000원, 『외계인도 홀딱 반한 지구촌 야간관광』 14,000원이다.

두 서적은 공사 해외지사에서 현지 자료 수집과 관계자 면담, 체험 등 직접 취재한 내용을 생생한 사례들로 전달하고 있어 국내 관광정책 수립과 비즈니스에 종사하는 사람들에게 많은 시사점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공사 진종화 국제관광전략팀장은 “세계 각국이 코로나가 가져온 큰 변화에 적응할 수 있는 새로운 관광콘텐츠 개발을 시도하고 있다”며, “새로운 관광을 고민하고 준비하는 업계, 지자체들에게 이 책들이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사회

서울시, 19개 버스노선조정

박영배 / 21.0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