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프로비엠, ‘소부장 으뜸기업’ 선정

경제 / 박영배 기자 / 2021-01-14 10:42:16
  • 카카오톡 보내기
이차전지 전극 소재부품 제조기술 부문 국내 최고 인정

이차전지 핵심소재인 양극소재 제조기업 ‘에코프로비엠(대표이사 권우석, 김병훈)’이 소재·부품·장비 핵심전략기술 분야 '으뜸기업'으로 선정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소부장 으뜸기업 비전 선포식'을 열고, 올해 처음으로 ‘소부장 으뜸기업' 22곳을 선정해 발표했다. 소부장 으뜸기업은 100대 소부장 핵심전략기술 분야에서 국내 최고의 기술력과 미래 성장 잠재력을 가진 기업을 말한다.

에코프로비엠은 전기‧전자분야에서 ‘리튬이차전지용 초고용량, 장수명 하이니켈계 양극소재 제조기술’로 으뜸기업에 선정됐다. 2004년 정부 과제인 ‘초고용량 양극소재 공동개발’을 통해 양극소재 사업에 진출한 에코프로비엠은 독자적인 기술력을 축적, 국내 최초로 초고용량, 고출력의 하이니켈 NCA용 전구체(2006년)와 양극 소재(2008년)를 개발하고 일괄 생산 체계를 구축했다. 2016년에는 초고용량, 고안정성 및 장수명의 전기차(EV)용 소재인 CSG(Core Shell Gradient : Ni 함유량 80%이상의 NCM 제품)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바 있다.

또한 지난해 1월에는 SK이노베이션과 CSG 장기공급계약을 체결(4년간 2.7조원 규모)하고 2월에는 삼성SDI와 합작회사인 ‘에코프로이엠’을 설립하는 등 글로벌 배터리 업체와의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을 통해 지속적으로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2020년 현재 연산 6.1만 톤(오창 3.0만 톤, 포항 3.1만 톤)의 생산능력을 보유한 에코프로비엠은 2025년 연산 14.1만 톤(EM 포함시 21.9만 톤)까지 확대하는 투자를 추진 중이다. 또한 원재료 가공부터 전구체, 양극 소재 생산, 리사이클링까지 이어지는 일련의 통합 생태계를 포항 사업장에 현재 조성하고 있다.

 

[ⓒ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사회

서울시, 19개 버스노선조정

박영배 / 21.0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