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대 한정판 ‘i30N 프로젝트 C’ 이미지 유출

NewCars / 김다영 기자 / 2019-09-10 10:26:17
  • 카카오톡 보내기



현대자동차 i30N 프로젝트 C의 이미지가 인터넷에 유출됐다. 

i30N 프로젝트 C는 튜닝 한정판 모델로 오는 12일에 열리는 독일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서 데뷔할 예정이다. 하지만 지난 9일 공식 비디오로 추정되는 영상이 온라인에 올라온 후 급하게 삭제됐다. 영상에선 새로운 모델의 스타일과 인테리어가 고스란히 담겼다. 


프로젝트 C는 2018년 파리모터쇼에 등장한 현대차 'N 옵션'에서 영감을 얻은 모델이다. 프로젝트 C에서 달라진 점은 공격적인 프런트 스플리터, 핀 사이드 스커트, 다양한 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 패널이 포함되며 빨간색 액센트 및 ‘N’ 배지가 있다는 것이다.

또한 낮은 서스펜션 시스템, 빨간색 브레이크 캘리퍼, 그리고 가벼운 19인치 알로이 휠 세트도 제공된다. N 옵션에 장착됐던 거대한 후면 날개, 쿼드 팁 배기장치, 배기 보닛은 사라진 모습이다. 


프로젝트 C의 인테리어는 알칸타라 트림 버킷시트, 새 알루미늄 기어 노브, 알칸타라 기어 스틱 부트 및 스포츠 스티어링 휠, 빨간색 드라이브 모드 선택기 한 쌍이 제공되는 등 약간의 변화가 보인다. 

한편 파워트레인은 i30 N과 동일한 터보차지 2.0리터 4기통 가솔린 엔진으로 구동된다. 출력 및 토크는 기본 모델과 동일하게 각각 271bhp와 36kg.m이다. 하지만 프로젝트 C는 가벼운 패널과 합금 소재로 제작돼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가 기본 모델의 6.1초보다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현대 i30 N 프로젝트 C는 600대 한정 생산해 올해 말부터 유럽에서 판매될 예정이다.더 드라이브 / 김다영 기자 auto@thedrive.co.kr

[ⓒ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