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트랙스 상품성 개선 모델 출시…1,885만 원~

신차 / 신한수 기자 / 2021-01-18 08:55:08
  • 카카오톡 보내기

 

 

쉐보레가 상품성이 개선된 트랙스 SGE 1.4 가솔린 터보 모델을 공개하고 사전 계약을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상품성 개선은 기존 가솔린 엔진 업그레이드, 제3종 저공해차 신규 인증 획득, 사용자 편의 시스템 신규 적용, 다양한 외관 요소 및 기본 사양 강화 등이 주요 특징이다.

쉐보레는 트랙스의 기존 1.4리터 FAM0 터보 엔진을 1.4리터 SGE 직분사 터보 엔진으로 업그레이드했다. GM의 라이트사이징 기술이 적용된 이 엔진은 최고출력 155마력 최대토크 24.5kg.m를 발휘한다.
 

 

쉐보레는 이번 트랙스 상품성 개선 모델에 캡리스 퓨얼 시스템을 새롭게 적용했다. 연료캡을 열고 닫는 번거로움 없이 주유 가능한 캡리스 퓨얼 시스템은 운전자들이 빠르고 편리하게 주유할 수 있도록 돕는다. 아울러 트랙스는 제3종 저공해차 인증을 획득했다.

또한 쉐보레는 트랙스의 기본 사양 패키지를 강화했다. 기존 상위 트림에 기본 적용했던 7인치 컬러 터치 디스플레이 쉐보레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후방 카메라, 듀얼 USB포트, 3.5인치 TFT LCD 클러스터 등 인기 편의사양들을 전 트림 기본 사양으로 배치 했다.

뿐만 아니라 기존 Premier 트림에서 옵션 사양으로 제공하던 세이프티 패키지1(사각지대경고 시스템, 후측방경고 시스템) 역시 해당 트림에 기본 사양으로 반영했다.

이 밖에 다양한 외관 디자인 요소들도 기본 적용했다. 차량의 세련미를 더해주는 쉐보레 블랙 보타이와 터보 뱃지를 전 트림에 공통적으로 채택했으며, 신규 18인치 블랙 알로이 휠을 전 트림에서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게 했다.  

 

 

트랙스 상품성 개선 모델의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인하 적용 시, 1.4 SGE 가솔린 터보 엔진은 LS 디럭스 1,885만원, LT 2,091만원, LT 코어 2,170만원, 프리미어 2,298만원, 레드라인 LT 코어 22,05만원, 레드라인 프리미어 2,330만원이다.

한국지엠 시저 톨레도 부사장은 “‘메이드인 코리아’ 소형 SUV의 흥행을 주도하고 있는 트랙스가 상품성 개선을 통해 매력적인 모델로 거듭나게 됐다”라며, “가솔린 터보 엔진이 제공하는 주행 성능과 친환경성은 고객들에게 만족감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수 기자

 

[ⓒ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